마음힐링

홈게시판>마음힐링

[시] 감염

조회 150

상담센터관리자 2020-05-28 15:05

감염

 

   정채원

 

 

 

치료약도 백신도 없는 전염병처럼

사랑이 들끓어도

죽진 않았지

 

아니죽은 사람이 없다는 건 아니지

숨도 쉬고 커피도 마시고 장사도 하지만

다만 열은 내렸지만

 

사태 이전보다

영혼의 눈이 십리쯤 들어간 사람

오랜 세월 굳어진 돌덩이처럼

다시는 모래로 흩어지지 않으려는 눈빛을 가진

 

너를 읽고 난 후

밤이라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후

다시는 강 건너로 돌아가지 못한다

 

참호도 대포도 없는 전장에서

나는 죽도록 달리다가 죽겠지만

아니운 좋게 살아남는다 해도

 

이전과 이후 사이

꿈쩍 않는 강화유리 벽에 몸을 던지고

또 던지다 잠을 깰까

해열제에 취해

 

일상으로 돌아가지 못하는 일상 속에서

정지신호 지나

누군가 다가오면 멀리 돌아서 가는 길

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 ⸻월간 現代文學》 2020년 5월호

-----------

정채원 / 1951년 서울 출생. 1996년 문학사상》 등단시집 슬픈 갈릴레이의 마을『일교차로 만든 집 『제 눈으로 제 등을 볼 순 없지만』 .

댓글쓰기 / 이 게시물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

영문자a,숫자2,영문자z,영문자b,영문자f,영문자e 왼쪽에 보이는 문자를 왼쪽부터 순서대로 입력하세요. (영문 대소문자 구분 안함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