마음힐링

홈게시판>마음힐링

[시] 목요일

조회 170

상담센터관리자 2020-04-20 20:26

목요일

​              -허연



사람들 틈에 끼인

살아 본 적 없는 생(生)을 걷어 내고 싶었다.

모든게 잘 보이게

다시 없이 선명하게

난 오늘 공중전화통을 붙잡고

모든 걸 다 고백한다

죽이고 싶었고

사랑했고

하늘을 나는 새를 보라는

성경 구절에도

마음이 흔들린다고

그리고 오늘 목요일,

죽이 끓든 밥이 끓든

나는 변하지 못했고

또 목요일,

형상이 없으면 그림이 아니야

따귀 한 대에 침 한 번씩 뱉고 밤을 새우면

신(神)을 만날 줄 알았지

그림 같은 건

잊은지 오래라는 녀석들 몇 명과

그들의

자존심과

그들의 투항과

술을 마신다

그 중에 내가 있다

오늘은 목요일

결국 오늘도

꿈이 피를 말린다

그 꿈이 나한테 이럴 수가



댓글쓰기 / 이 게시물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

숫자2,영문자r,영문자n,영문자t,영문자j,영문자h 왼쪽에 보이는 문자를 왼쪽부터 순서대로 입력하세요. (영문 대소문자 구분 안함)